Back To Top

VIDEO
H.eco forum
기후위기와 한국의 2050 탄소 중립 목표: 현황과 과제 l 윤순진(Yun Sun-jin)
2021.06.16

 

기후위기와 한국의 2050 탄소 중립 목표: 현황과 과제

(South Korea's road to green transition, 2050 carbon neutrality) 

윤순진 / 2050 탄소중립위원회 공동위원장, 서울대 환경대학원 교수 

 (Yun Sun-jin / Co-chairperson of 2050 carbon neutrality commission)

 

2015년 파리협정, IPCC 1.5℃ 특별보고서 채택, 그리고 우리 정부의 그린뉴딜 발표와 2050 탄소중립 목표 선언. 

‘2050 탄소중립’이 세계적인 흐름이자 시대적 당위가 된 지금, 이제 탄소중립 참여 여부가 아니라 ‘어떻게’ 해나갈 지가 중요한 시점이다. 

환경문제를 넘어 경제문제, 결국 생존문제가 된 기후위기 시대, 흐름에 뒤쳐지면 당장 경제에도 영향이 올 수 밖에 없을 것. 그 대표적인 예가 수입품과 수입업체에 국내 온실가스 배출규제에 상응하는 조치를 취하는 ‘탄소국경조정’과 유럽을 비롯한 국가들의 ‘내연기관차 퇴출 선언’이라고 볼 수 있다. 국가별 정책뿐 아니라 2021년 5월 현재 309개에 달하는 기업들이 가입한 RE100 선언 역시 국제 시장을 바꾸고 있는 상황이다 

탄소문명에서 벗어나야 하는 대전환의 시기. 변화는 이미 시작됐고 이제 ‘2050 탄소중립’은 회피하거나 외면할 수 없는 목표이며, 그 달성 여부는 우리의 의지와 실천에 달려있다.

 

2015 Paris Agreement, IPCC 1.5℃ special report, Korean government's Green New Deal and 2050 carbon neutral goal. With ‘2050 carbon neutrality’ now becoming a global trend and an imperative of the time, we are at the very moment where to discuss ‘how’ rather than just mere participation for carbon neutrality. 

Economic problems over environmental problems, the climate crisis that eventually has become survival matters, and immediate impact on economy due to not reading the trend; where the best examples would be ‘carbon border adjustment’, which keeps track with measures corresponding to domestic greenhouse gas emission on imports and importers, and the ‘elimination of internal combustion engines’ declared by regions including Europe. As of May 2021, 309 companies joined RE100 and they are changing the international market.

It is now the time of great transformation in which we must escape from the carbon civilization. Such change has already begun and the ‘2050 carbon neutrality’ has now become an unavoidable goal, and the achievement is solely dependent upon our will and execution.  

  • #climatecrisis
  • #climateclock
  • #기후위기